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뉴스
ㆍ정치
ㆍ경제
ㆍ사회
ㆍ문화
ㆍ체육
ㆍ특집
경기평택TV
ㆍ동영상
최해영 토론방
ㆍ주간이슈
ㆍ이슈토론
공연/전시
ㆍ정치
ㆍ행정
ㆍ사회
ㆍ교육
ㆍ문화
ㆍ항만/경제
ㆍ기획
ㆍ우리동네
ㆍ카드뉴스
ㆍ사설
ㆍ기고
ㆍ수석교사와 함께
ㆍ이창언 교수의 갈...
박기철의 중국
ㆍ오늘의 중국
ㆍ중국이야기
ㆍ박기철의 세상보...
평택저널
ㆍ음악
ㆍ미술
ㆍ문학
ㆍ사진
ㆍ연극
ㆍ건축
ㆍ동영상
평택항
ㆍ행사정보
ㆍ시민단체
ㆍ문화공간
ㆍ통복시장
ㆍ요람기
ㆍ동호회
ㆍ이모저모
ㆍ건강
남북 한마당
평택정치
ㆍ국회
ㆍ평택시장
ㆍ경기도의회
ㆍ평택시의회
ㆍ이슈토론
동영상
커뮤니티
ㆍ독자게시판
ㆍ공지사항
ㆍ자유게시판
ㆍ지난호 pdf
ㆍ평택문화 안내
ㆍ기자 게시판
ㆍ설문조사

“ASF, 바이러스 보균 파리가 전파” 양영철 을지대 교수 “北서 이동” 주장

기사 등록 : 2019-09-23 15:47:00

박명호 samguri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ASF, 바이러스 보균 파리가 전파양영철 을지대 교수 서 이동주장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감염경로 파악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바이러스를 지닌 북한지역 파리가 남하한 결과라는 위생곤충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양영철 을지대 보건환경안전학과 교수는 파주시와 연천군 농가에서 발병한 ASF는 북한에서 이동한 바이러스 보균 파리가 전파자라며 정확한 조사와 방제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양 교수는 ASF의 바이러스의 잠복기(4~최대 19)를 감안할 때 최초 바이러스 유입은 지난 9일에서 12일 사이라고 추정했다. 특히 냄새에 민감한 파리가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북한지역의 ASF 바이러스에 오염된 돼지 사체나 배설물 등에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양 교수는 이에 대한 근거의 예시로 모기가 매개자인 말라리아를 들었다. 1979년을 마지막으로 1992년까지 완전 퇴치되었던 말라리아가 1993년 황해도 개성과 파주 문산, 연천지역 수해로 다시 환자가 출현한 것은 북한 감염 모기가 휴전선 4이상을 비행해 남쪽으로 내려와 전파했다는 것이다.

 

양영철 교수는 파리는 바이러스를 생물학적으로 전파할 수는 없다면서도 짧은 기간이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접촉한 파리는 위와 장에 바이러스가 존재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 농가로 최초 바이러스가 유입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감염경로가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바는 없지만 여러 가지 경로의 가능성을 두고 역학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